• ID저장
Home > KSERI 보고서 > 경제시평
번호 제목 작성일 구매가 다운로드
가능기간
구매
106

(경제시평) 글로벌 은행주 급락과 금융완화책의 부작용(2)

유럽을 비롯하여 미국과 일본 등의 글로벌 은행그룹 주가가 급락하고 있는 원인은 무엇일까? 이에는 크게 중앙은행의 과도한 금융완화책과 중국경제 침체, 은행 수익성 악화의 세 가지를 들 수 있다. 먼저 무엇보다도 미국과 유럽, 일본 등 중앙은행의 과도한 금융완화책의 부작용으로 발생한 은행주 거품이 꺼지고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2016-02-29 \10,000 30일
107

(경제시평) 글로벌 은행주 급락과 금융완화책의 부작용(1)

연초부터 중국발 주가 급락이 발생하면서 세계 주요 증시가 일제히 동반급락 현상을 보였다. 이어서 헤지펀드들이 중국의 부동산 거품 붕괴로 인한 금융기관 부실채권이 폭증하고 있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중국 정부의 외환보유고 급감으로 자본이탈이 강하게 제기되면서 중국경제 위기설이 높아졌다. 그리고 위안화 환율을 둘러싸고 소로스 등 헤지펀드들과 중국 금융당국 간에 공방이 전개되면서 세계 증시가 한층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2016-02-22 \10,000 30일
108

(경제시평) 장기 저성장이 고착화되는 유로권 경제

유로권 경제가 매우 더딘 회복세를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작년 2분기분터 회복세는 계속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경기회복세가 둔화를 보임에 따라 유럽중앙은행의 드라기총재는 작년 하반기부터 금융완화책 추가 확대를 거론해왔으며 작년 12월에는 상업은행의 초과예치금에 대한 금리를 -0.2%에서 -0.3%로 확대하고 매월 600억 유로 규모의 양적확대책 기한을 2017년 3월까지로 6개월간 연장하는 조치를 발표했었다.

2016-02-15 \10,000 30일
109

(경제시평) 일본은행의 마이너스 금리 정책과 실효성

1월 29일 일본은행이 인플레 목표치 2% 조기달성을 위해 마이너스 금리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연간 80조엔 규모의 국공채 등을 매입하는 기존의 양적 질적 통화확대책(QQE)에 더하여 시중 예금기관들의 일본은행 예치금에 대해 마이너스 금리를 도입하는 3차원 금융완화책을 실시하겠다는 것이다.

2016-02-01 \10,000 30일
110

(경제시평) 중국경제 침체와 글로벌 주가 조정

중국경제 침체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작년 4분기 실질GDP 성장률이 전년동기대비 6.8%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작년 3분기의 6.9%에 비해 0.1%p 감소한 것이다. 또 2015년 전체로는 6.9%로 2014년의 7.3%에 비해 0.4%p 감소했다. 그러나 대다수 전문가들은 중국경제 성장률이 중국정부의 발표치보다 훨씬 더 악화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16-01-25 \10,000 30일
111

(경제시평) 이란 핵문제 해결과 경제제재 해제

1월 16일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이란이 핵무기 개발문제를 둘러싸고 2015년 7월에 미국 등과 합의한 “포괄적 공동행동계획(Joint Comprehensive Plan of Action; JCPOA)”에 따라 이란이 우라늄을 농축하는 원심분리기 등 대부분의 핵무기개발 프로그램을 폐기했음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미국과 유럽연합 등도 포괄적 공동행동계획의 합의에 입각하여 오랫동안 지속되어 온 이란에 대한 경제 및 금융 제제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2016-01-18 \10,000 30일
112

(경제시평) 중국발 주가동반 급락의 원인과 영향

올 연초부터 갑작스러운 중국발 주가 동반급락으로 세계 주요 증시가 크게 동요를 보이면서 올해 중국경제를 비롯한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한층 높아졌다. 이처럼 연초부터 중국의 주가가 갑작스럽게 급락한 원인을 둘러싸고 논란이 분분하다. 중국경제 침체, 부동산시장 거품 붕괴 우려 증대, 중국정부의 위안화 약세 유도, 미국 FRB의 금리인상의 여파, 올 연초부터 시행된 서킷 브레이커(circuit breaker) 제도에 대한 투자자들의 미적응, 외국인 투자자들의 자본이탈 등이 거론되고 있다.

2016-01-11 \10,000 30일
113

(경제시평) 2016년 국내외 경제 개관

2016년 병신년(丙申年) 새해가 시작되었다.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가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2016년 세계경제는 저유가 속에 혼조세로 출발하고 있다. 새해 세계경제와 한국경제가 어떻게 전개될 것인지에 대해 간략히 개관해보는 것으로 올해 시평을 시작해보기로 하자.

2016-01-04 \10,000 30일
114

(경제시평) FRB의 금리인상과 금융위기가 남긴 것

미국 FRB가 2008년 12월부터 실시해온 제로금리 정책을 종료하고 기준금리를 0-0.25%에서 0.25-0.5%로 인상했다. 작년 10월 양적확대책(QE)을 종료한 데 이어 만 7년만에 제로금리 정책도 마감을 한 것이다. 이로써 FRB는 금융위기 단계에서 경기회복 단계를 지나 금융시장 정상화를 위한 단계에 진입했다고 할 수 있다. 다만 FRB는 금리인상으로 경제성장의 발목을 잡는 일이 없도록 금융 완화적인 정책기조는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5-12-21 \10,000 30일
115

(경제시평) 다우케미컬과 듀퐁의 합병

합병할 것이라는 외신보도가 나온 지 불과 1주일만에 미국 다우케미컬과 듀퐁은 양사가 합병하기로 기본합의를 했다고 발표했다. 합병후 회사 이름은 다우듀퐁(DowDuPont)으로 하기로 했다. 물론 두 회사 모두 2012년부터 구조조정을 지속해오면서 합병 가능성을 엿보고 있었다고 할 수 있다.

2015-12-14 \10,000 30일
116

(경제시평) 위안화의 SDR 편입과 유럽중앙은행의 QE 확대

지난 주에 3가지 주요 이슈가 발표되었다. 첫째는 IMF가 중국 위안화를 SDR에 편입하기로 결정한 것이며, 둘째는 유럽중앙은행이 경기부양을 위해 QE를 추가 확대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것이다. 그리고 마지막 세 번째는 11월 미국의 비농업 취업자수가 안정적인 증가세를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12-07 \10,000 30일
117

(경제시평) 세계 자동차시장 개관 및 전망

2014년 세계 자동차 판매량은 8,325만대였다. 2015년에는 8,800만대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 실질부가가치 총액에서 세계 자동차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5-3% 정도로 추산된다. IT산업과 더불어 최대의 비중을 차지하는 엄청난 산업인 것이다.

2015-11-30 \10,000 30일
118

(경제시평) 둔화 속에 회복세를 지속하는 유로권 경제

올 3분기 유로권 경제가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유로권의 3분기 실질GDP 성장률은 전기대비 연환산치로 1.2%에 그쳐 1, 2분기의 2.1%와 1.4%에 이어 둔화된 모습을 보였다. 전년동기대비로는 1.6%로 나타나 2분기의 1.5%보다는 다소 높아졌지만 경기 회복세가 둔화되고 있다. 이에 유럽중앙은행의 드라기 총재는 경기둔화 위험과 디플레 압력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을 들어 12월에 추가적인 양적확대책을 실시할 수도 있다고 반복해서 말했다.

2015-11-16 \10,000 30일
119

(경제시평) 부활하는 미국의 제조업

미국의 고용이 다시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월 미국의 비농업 취업자수는 전월대비 27.1만명 증가해 9월의 13.7만명에서 크게 늘었다. 실업률도 5%로 9월의 5.1%에서 낮아졌다. 이로써 FRB의 12월 금리인상이 거의 확실시되고 있다.

2015-11-09 \10,000 30일
120

(경제시평) 미국경제 둔화와 FRB의 금리인상 의도

올 3분기 미국의 실질GDP 성장률이 2분기에 비해 크게 둔화됐다. 그러나 큰 폭의 성장률 둔화에도 불구하고 미국 주가는 소폭 하락에 그쳤다. 또 성장률 둔화에도 불구하고 FRB는 12월에 금리인상을 검토하기로 했다. 사실상 12월 금리인상을 예고한 셈이나 마찬가지다.

2015-11-02 \10,000 3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