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D저장
Home > KSERI 보고서 > 경제시평
번호 제목 작성일 구매가 다운로드
가능기간
구매
91

(경제시평) FRB의 금리인상 연기 배경과 전망(1)

9월 금리인상이 거론된 가운데 9월 17일 개최된 연방공개시장회의(FOMC)에서 FRB는 기존의 제로금리 정책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FRB는 올 연말까지의 기준금리 예상치를 0.4%로 발표했는데, 17명의 지구연방은행 총재 및 이사들 가운데 13명이 올해 안에 금리를 인상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 점을 들어 앨런 의장은 여전히 올해 안에 한 차례 정도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2015-09-21 \10,000 30일
92

(경제시평) 좌초 위험이 높아지는 아베노믹스(3)

좀 더 구체적으로 일본은행의 양적확대책에 의한 엔화 약세 유도가 일본의 최대 주력 수출산업인 자동차산업의 수출과 일본을 대표하는 3대 자동차제조회사인 도요타자동차와 닛산, 혼다의 실적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살펴보기로 하자.

2015-09-14 \10,000 30일
93

(경제시평) 좌초 위험이 높아지는 아베노믹스(2)

중국의 2차 주가 거품 붕괴를 계기로 아베노믹스의 핵심인 일본은행 양적확대책의 두 가지 정책 목표도 함께 좌초될 위기에 처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일본 금융시장은 일본은행의 3차 양적확대책 발표를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은행이 3차 양적확대책을 발표한다고 해도 상황은 크게 바뀌지 않을 것이다.

2015-09-07 \10,000 30일
94

(경제시평) 좌초 위험이 높아지는 아베노믹스(1)

일본의 닛케이지수가 2013년 아베노믹스를 계기로 불과 2년 만에 2.3배 넘게 폭등했다. 그러나 올 5월부터 상승세가 멈추었다. 올 2분기 실질성장률이 마이너스로 예상되면서 아베노믹스가 좌초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확산되었기 때문이다.

2015-08-31 \10,000 30일
95

(경제시평) 세계 주가 동반급락과 원인

지난 주말 세계 주요국 증시의 주가가 일제히 동반 급락했다. 주요국 증시의 주가가 전일대비 3% 전후 가량 큰 폭으로 급락을 보인 것이다. 이는 지난 6월 중순 이후 중국 주가 거품 붕괴의 연장선으로 보인다. 즉 중국발 주가 거품 붕괴를 계기로 그 동안 과도한 양적확대책에 의존해 상승세를 지속해온 세계 증시의 거품도 조정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2015-08-24 \10,000 30일
96

(경제시평) 더딘 유럽의 경기회복과 그리스 3차 구제금융

2013년 후반부터 시작된 유럽지역의 경기는 유럽중앙은행의 양적확대책 실시에도 불구하고 회복 속도가 매우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유럽통계국이 발표한 올 2분기 유로권의 실질GDP 성장률은 전기대비 연환산 1.3%, 전년동기대비로는 1.2%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2015-08-17 \10,000 30일
97

(경제시평) FRB의 금리인상 임박과 주가 하락

9월 FRB의 금리인상이 유력시되는 가운데 유가 및 금, 원자재 등 국제상품가격 하락에 이어 주가도 하락하고 있다. 미국 다우지수는 9월 FRB의 금리인상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7일 연속 하락했다. 지난 주말 다우지수는 17,373p까지 떨어졌는데, 지난 7월 중순 이후 한달 사이에 5% 넘게 하락한 것이다.

2015-08-10 \10,000 30일
98

(경제시평) 미국의 2분기 성장률과 달러 강세

미국경제가 안정적인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2분기 미국의 실질GDP 성장률 1차 속보치는 전기대비 연환산치로 2.3%였으며, 전년동기대비로도 2.3%를 기록했다. 저조했던 1분기 성장률에 비해 큰 폭의 반등은 아니었지만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인 것이다.

2015-08-03 \10,000 30일
99

(경제시평) FRB의 내부자료 공개와 한국의 2분기 성장률

7월 24일 미국 FRB는 금리인상 예상치가 담긴 내부 비공개 자료가 사무국 직원의 실수로 홈페이지에 공개됐다고 발표했다. 통상 FRB는 내부 사무국에서 연방공개시장회의(FOMC)가 개최되기 전에 경제전망 관련 비공개 자료를 만들어 연방공개시장회의에 참가하는 금융정책위원들에게 참고용으로 제공한다. 그런데 6월 16~17일 개최된 연방공개시장회의(FOMC)용으로 만든 비공개 내부자료가 직원의 실수로 6월 29일부터 홈페이지에 공개되었다는 것이다.

2015-07-27 \10,000 30일
100

(경제시평) 회계분식 의혹과 구조불황에 빠진 국내 조선업

대우조선해양이 올 2분기 실적에 2조원이 넘는 대규모 손실을 반영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삼성중공업도 2조원 가량의 손실을 계상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이 2014년에 3조원이 넘는 손실을 처리한 것을 감안하면 국내 조선 3사 모두가 7조원이 넘는 손실을 처리한 셈이 된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의 경우는 회계분식의 의혹이 매우 짙은 것으로 보인다.

2015-07-20 \10,000 30일
101

(경제시평) 마지막 선택의 기로에 선 그리스

7월 12일 그리스에 대한 3차 구제금융 여부를 둘러싸고 유로그룹 긴급정상회담이 시작되었다. 시작 전 독일 메르켈 총리는 합의를 전제로 한 회의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실무회담이라고 할 수 있는 유로그룹 재무장관회의는 회의가 한때 중단되었다가 다시 재개되었으나 결국 합의를 도출하지 못하고 유로그룹 긴급정상회의의 정치적 타협에 일임하기로 했다.

2015-07-13 \10,000 30일
102

(경제시평) 중국의 주가 급락과 주가부양책

7월 5일 유로그룹의 재정개혁안 수용 여부를 둘러싸고 실시된 그리스 국민투표 결과 반대가 61%로 찬성의 39%를 크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그리스는 유로화에서 이탈할 가능성이 크게 높아졌다. 사실상 유로그룹과 치프라스 정권 간의 신뢰가 무너진 상태로 협상은 거의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유로그룹 입장에서는 그리스의 재정개혁 없이는 3차 구제금융을 해준다 한들 밑 빠진 독에 돈 붓기와 마찬가지이다.

2015-07-06 \10,000 30일
103

(경제시평) 부도가 임박한 그리스

지난주 경제시평에서 예견한 대로 그리스의 국가 부도가 임박했다. 치프라스 정권이 국민투표 실시라는 정치적 술수를 들고 나오면서 유로그룹의 개혁안을 거부하고 협상하던 회의장을 일방적으로 떠났기 때문이다. 이에 유로그룹도 그리스에 대한 구제금융 지원을 기한대로 6월 30일에 종료한다고 밝혔다. 유럽중앙은행도 그리스에 대해 긴급유동성 지원액을 현재 수준에서 동결하며 추가 증액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2015-06-29 \10,000 30일
104

(경제시평) 벼랑 끝 대치와 그리스 부도 가능성

그리스와 유로그룹 간의 벼랑 끝 대치로 인해 그리스의 부도 가능성이 급격히 높아지고 있다. 유로그룹은 지난 2월 20일 그리스 치프라스 정부가 기존의 채무이행협약을 준수하겠다고 약속함에 따라 2월 말에 종료하는 구제금융 지원을 올 6월 말까지 4개월간 연장해주었다. 당시 유로그룹은 2월 23일까지 그리스 정부에게 자체 구조개혁안을 제출하도록 하였으며, 유로그룹은 이 개혁안을 4월 말까지 검토하기로 하였다. 그러나 그리스가 유로그룹이 납득할 수 있는 구조개혁안을 제시하지 않은 채 벼랑 끝 전술로 일관해오자 유로그룹이 이에 강하게 대응하면서 그리스의 부도 위험이 크게 높아진 것이다.

2015-06-22 \10,000 30일
105

(경제시평) 부작용만 커지는 한국은행의 금리 인하

6월 10일 일본은행의 구로다 총재가 일본 중의원 재무금융위원회에서 엔화 환율이 지금보다 더 이상 오를 수는 없을 것이라고 발언한 직후 달러당 125엔을 넘던 엔화 환율이 122엔대로 급락했다. 대담한 금융확대책을 앞세워 아베노믹스의 선봉장 역할을 해온 구로다 총재가 엔화 약세가 지나치다고 발언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할 수 있다.

2015-06-15 \10,000 3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