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D저장
Home > KSERI 보고서 > 경제시평
번호 제목 작성일 구매가 다운로드
가능기간
구매
31

(경제시평) 중국의 부동산 거품과 중앙은행 금리정책

중국경제 성장이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시장의 투기과열에 대한 우려가 한층 높아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한국 정부는 부동산 투기과열을 억제하기 위해 11.3대책이라는 선별적인 규제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이와는 달리 일본은 어떻게든 부동산시장 부양을 위해 온갖 애를 다 쓰고 있는 실정이다. 미국은 부동산과 주식 등 자산가격 거품에 신경을 쓰는 눈치다. 또 영국은 부동산 거품 붕괴가 우려되고 있는 반면, 유로권은 나라에 따라 스페인, 아일랜드, 포르투갈, 그리스, 네덜란드 등 거품이 붕괴되었다가 서서히 반등하는 나라와 프랑스와 이탈리아 등 거품이 꺼지고 있는 나라, 독일 등 거품이 빠르게 형성되고 있는 나라 등이 혼재하고 있다.

2016-11-07 \10,000 30일
32

(경제시평) 일시적 반등을 보인 미국경제

미국의 3분기 실질GDP 성장률이 수출과 재고 증가에 힘입어 시장의 예상치보다 높게 나타났다. 3분기 미국의 실질GDP 성장률은 전기대비 연환산치로 2.9%를 기록했다. 이는 1분기와 2분기의 0.8%와 1.4%에 비해 크게 반등한 수치이며, 애틀란타연방은행이 10월 27일까지 발표된 각종 경제지표를 바탕으로 추정한 예상치인 2.1%보다도 훨씬 높은 수치이다. 그러나 전년동기대비로는 1.5% 성장에 그쳤으며, 1-3분기 누계 성장률도 1.5%에 그쳐 올해 전체로 1%대의 저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뿐만 아니라 올 4분기에는 3분기와 같은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2016-10-31 \10,000 30일
33

(경제시평) 두테르테의 반미 친중 외교정책과 필리핀 경제

필리핀의 트럼프로 불리는 두테르테 대통령이 갈수록 미국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중국 방문중에 “군사적으로도 경제적으로도 미국과 결별한다”고 발언을 했다. 그러나 10월 22일 두테르테 대통령은 곧바로 외교관계 단절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며 단지 외교정책 면에서 결별이라고 부연 설명했다. 말하자면 미국에 의존해온 외교정책을 전환하겠다는 뜻을 밝힌 셈이다.

2016-10-24 \10,000 30일
34

(경제시평) 마이너스경제 시대와 경제정책 기조 변화

우리 연구소는 2014년 12월에 <세계경제 어디로 가는가? ? 인구와 저성장 그리고 기술혁신>이라는 경제보고서를 통해 저출산 고령화의 인구구조 변화가 선진국 저성장의 결정적 원인이라는 점과 기술혁신의 패러다임 변화에 대해 설명한 바 있다. 그리고 올해 6월에 다시 우리 연구소는 <2016 투자 어떻게 할 것인가! ? 마이너스경제 시대> 강연회를 통해 인구구조 변화가 선진국뿐만 아니라 신흥경제국 등 세계경제 성장과 산업 경쟁력 구조에 큰 충격과 변화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2016-10-17 \10,000 30일
35

(경제시평) 미국 차기정부의 경제정책 방향 전망

11월 8일 실시되는 미국 대선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1차 TV 공개토론이 끝나고 선거일까지 두 차례 TV 공개토론이 남아 있기는 하지만 현재로서는 각종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 힐러리 후보의 당선이 거의 유력시되고 있다. 그 근거는 힐러리 후보의 인기나 지지도가 높기 때문이라기보다는 공화당 트럼프 후보가 과격하고 비도덕적인 언행 등으로 스스로 자멸하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익명의 제보자가 뉴욕타임즈에 트럼프 후보의 과거 납세 자료를 제보하고 여성 비하발언 전력 등이 폭로되어 트럼프 후보의 도덕성과 자질부족 인식이 확산되면서 지지를 표명한 유권자들마저 다시 이탈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016-10-10 \10,000 30일
36

(경제시평) 정책실패를 실토한 일본은행의 총괄 검증

사람들은 주식투자를 할 때 어떻게 할까? 많은 사람들은 개별종목의 주식이 오를 것인지 내릴 것인지에 대한 각종 정보를 수집하여 그 정보를 바탕으로 주식을 살 것인지 팔 것인지를 결정한다. 향후 경기 전망이나 산업 동향, 기업의 사업성 대한 각종 분석보고서나 언론기사 등 각종 정보를 수집하여 이를 바탕으로 주식을 사고파는 것이 보통이다. 즉 향후 전망을 바탕으로 주식투자를 하는 것이 일반적이라는 것이다.

2016-09-26 \10,000 30일
37

(경제시평) 금융규제 강화와 은행 위험 증대

최근 미국 다우지수가 급등락을 반복하면서 하락하고 있다. 9월 21일 개최되는 FRB의 연방공개시장회의(FOMC)를 앞두고 FRB 고위관계자들의 금리인상 여부에 대한 발언과 경제지표가 발표될 때마다 금리인상 가능성에 대한 추측이 매일매일 엇갈리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은행주들의 급등락이 심하다. 은행주의 급등락은 연초부터 계속되고 있다.

2016-09-19 \10,000 30일
38

(경제시평) ECB 금융완화책과 유로권 경제(3)

이제 유로권 주요국의 경제동향에 대해 살펴보기로 하자. 독일의 경우 2013년부터 완전고용 수준에 도달한 상태에서 1%대의 낮은 성장률을 지속하고 있다. 이른바 완전고용 상태에서 저성장이 지속되는 골디락스 상태가 계속되고 있다. 독일의 올 2분기 실질GDP 성장률은 전기대비 연환산치로 1.7%였으며, 전년동기대비로도 1.7%를 기록했다. 실업률은 계속 하락해 올 6월 현재 4.2%까지 떨어진 상태이다. 이처럼 완전고용 하에서 저성장이 지속됨에 따라 민간소비지출(PCE) 물가상승률도 올 2분기에는 전년동기대비 0.4%까지 떨어지고 있다.

2016-09-12 \10,000 30일
39

(경제시평) ECB 금융완화책과 유로권 경제(2)

이제 유럽중앙은행의 금융완화책이 유로권 실물경제에 미친 효과에 대해 살펴보기로 하자. 이를 위해 유로권의 주요 경제지표 추이를 분석해보기로 한다.
<도표3>에서, 유로권 전체의 실질GDP 성장률을 보면 2013년부터 바닥권을 탈출하기 시작하여 2014년 하반기부터는 1%대 중반에서 횡보를 지속하고 있다.

2016-09-05 \10,000 30일
40

(경제시평) ECB 금융완화책과 유로권 경제(1)

유럽중앙은행의 마이너스금리 정책 확대와 월 800억 유로 규모의 국공채 등을 매입하는 양적확대책 실시에도 불구하고 유로권의 경기회복 속도가 다시 둔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올 2분기 유로권의 실질GDP 성장률은 전기대비 연환산치로 1.1%로 1분기의 2.2%에서 크게 둔화됐다. 전년동기대비로는 1.6%로 나타나 1분기의 1.7%와 거의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유로권의 경기회복이 둔화된 원인은 독일경제가 둔화를 보인 데다가 프랑스와 이탈리아의 경기회복이 급제동이 걸렸기 때문이다. 독일은 제조업 경기가 둔화되었고, 프랑스도 제조업 경기가 급제동이 걸렸으며, 이탈리아는 건설업과 정보통신업이 악화되었다.

2016-08-29 \10,000 30일
41

(경제시평) 정책적 한계에 직면한 일본경제

일본경제가 다시 가라앉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올 2분기 일본의 실질GDP 성장률(1차 속보치)은 전기대비 연환산치로 0.2%로 1분기의 2%에서 크게 감속했다. 상반기 전체로도 전년동기에 비해 0.4% 성장에 그쳤다. 일본은행의 사상 초유의 천문학적인 금융완화책에도 불구하고 일본경제는 여전히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 아베노믹스는 이미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

2016-08-22 \10,000 30일
42

(경제시평) 미국경제 둔화와 자산가격 거품(2)

미국경제는 올 들어 고점에 도달한 상태에서 저성장 기조가 뚜렷해지고 있다. 문제는 미국경제 성장을 떠받치는 가계소비 증가가 가계 가처분소득 증가보다는 자산가격 상승에 갈수록 의존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를 구체적으로 살펴보자.

2016-08-08 \10,000 30일
43

(경제시평) 미국경제 둔화와 자산가격 거품(1)

올 들어 미국경제가 빠르게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실질성장률이 예상보다 크게 저조했기 때문이다. 2분기 미국의 실질GDP 성장률은 전기대비 연환산치로 1.2%에 그쳤는데, 이는 당초 시장의 예상치인 2.5%와 애틀란타연방은행의 예상치인 1.8%를 크게 밑돈 것이다. 전년동기대비로도 1.2%에 그쳐 1분기의 1.6%에 비해 둔화됐다. 1분기의 전기대비 연환산 성장률의 최종 확보치도 1.1%에서 0.8%로 하향조정 됐다. 다만 2015년의 성장률은 2.6%로 0.2%p 상향조정 됐다.

2016-08-01 \10,000 30일
44

(경제시평) 이탈리아 및 유로권 은행의 부실채권 위기(3)

트로이카로부터 3차에 걸쳐 구제금융을 받고 있는 그리스의 은행권 부실은 이미 국가 파산상태나 마찬가지로 심각하다. 2015년 8월 860억 유로에 달하는 3차 구제금융을 받으면서 그리스 정부는 예금인출 제한을 실시해오고 있다.

2016-07-25 \10,000 30일
45

(경제시평) 이탈리아 및 유로권 은행의 부실채권 위기(2)

이상의 분석을 바탕으로 유로권 은행의 부실채권 문제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에 대해 전망해보기로 하자.
앞서 <도표1>에서 유로권 은행 전체의 무수익자산 비율 추이를 보면, 2015년부터 무수익채권 비율이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2016-07-18 \10,000 3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