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D저장
Home > KSERI 보고서 > 경제시평
번호 제목 작성일 구매가 다운로드
가능기간
구매
31

(경제시평) 진전이 안되는 위안화의 기축통화 정책

미국과 중국 간에 무역전쟁이 격화되면서 미중 패권경쟁 시대가 본격화되고 있다. 미중 패권싸움은 과거 이념(체제)과 군비 경쟁을 중심으로 하던 미소 냉전시대와는 달리 경제력 중심의 경제주도권 싸움 양상을 띠고 있다.
팍스 브리태니카를 밀어내고 팍스 아메리카나 시대를 연 미국은 세계 최대 규모의 경제력과 달러 기축통화 체제를 바탕으로 실물과 금융 양면에서 세계경제의 주도권을 장악해왔다.

2019-04-08 \10,000 30일
32

(경제시평) 비정상의 일상화와 도덕적 해이

비정상의 일상화. 작금의 세계경제를 표현하면 이 말이 가장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된다. 지난 2008년 글로벌 경제위기를 전후로 세계경제는 정기 저성장이 고착화되고 있다. 미국발 서브프라임론 사태를 계기로 발생한 경제위기와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가 겹치면서 일어난 현상으로 보인다. 2000년 이전에만 해도 만성적인 경기침체나 불황 등은 주로 개도국이나 신흥경제국 등에서나 일어나는 현상으로 생각되었다. 대부분의 선진국들은 호불황을 반복하기는 하지만 구조적인 경기침체 내지는 만성적인 저성장은 남의 일처럼 생각되었다. 얼마든지 정책을 개선하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믿음이 있었다.

2019-04-01 \10,000 30일
33

(경제시평) 현대화폐이론과 대차대조표 불황론의 모순과 허구

지난주 말에 미국 다우지수가 전일대비 460p 가량 떨어져 큰 폭으로 하락했다. 지난주 말에 한때 미국 장기금리가 단기금리를 밑돌아 장단기 금리역전 현상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10년만기 미국채 수익률이 2.44%까지 떨어지면서 단기금리인 1개월 만기 국채수익률 2.49%를 밑돌았다. 전체적으로는 만기가 1년 이상인 미국채 수익률이 1년 미만인 미국채 수익률을 밑돌았다.

2019-03-25 \10,000 30일
34

(경제시평) 트럼프정부의 낙관적인 재정 전망

미국 트럼프정부가 2029년까지 재정 전망을 담은 2020 회계연도 예산안을 제출했다. 이 예산안에 따르면 트럼프정부는 2019 회계연도의 재정적자가 1.1조 달러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2018 회계연도의 재정적자 7,790억 달러보다 3천억 달러 가량 급증한 것이다. 또 명목GDP 대비 적자비율은 2018년 3.9%에서 2019년에는 5.1%로 껑충 뛸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10년 후인 2029년까지는 미국의 재정 사정이 크게 호전될 것으로 전망했다. 트럼프정부의 재정확대책으로 성장률이 높아져 세수가 빠르게 증가해 재정적자 규모는 더 이상 늘어나지 않고 2029년까지 1조 달러 전후 수준에서 횡보할 것으로 전망한 것이다.

2019-03-18 \10,000 30일
35

(경제시평) 주요국의 산업생산 동향 분석

1980년 개혁개방 이후 빠르게 성장해온 중국경제는 2010년에는 일본을 앞지르고 미국 다음으로 세계 2위의 경제대국이 되었다. 이처럼 중국경제 규모가 커지고 2008년 글로벌 경제위기를 계기로 중국에 대한 경제적 책임을 분담하라는 요구가 높아졌고, 이에 중국은 경제성장 패러다임 전환을 추진하면서 중국의 패권주의를 강화하기 시작했다.

2019-03-11 \10,000 30일
36

(경제시평) 둔화되는 미국경제와 FRB의 금융긴축 완화

작년 4분기 미국의 실질GDP 성장률이 발표됐다. 작년 4분기 미국의 실질GDP 성장률은 전기대비 연환산치로 2.6%를 기록해 크게 둔화될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는 달리 선방했다. 애틀랜타연방은행은 작년 4분기 실질성장률을 1.4%로 전망했었다. 전년동기대비 실질성장률도 3.1%로 여전히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하지만 실질GDP 성장률이 3~4%에 달했던 작년 2~3분기에 비해서는 크게 둔화됐다. 트럼프 감세효과가 빠르게 소진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2019-03-04 \10,000 30일
37

(경제시평) 경제정책의 한계와 정치개혁

급등락을 반복하던 주가가 거의 안정세를 찾아가고 있다. 미국 다우지수는 작년 9월 26,800p에 달한 후 10월부터 급락하기 시작해 한때 22,000p 밑까지 급락했다. 그러나 올 들어 다시 상승세를 지속하면서 최근에는 26,000p에 육박하고 있다. 이처럼 다우지수가 다시 급락했다가 상승세를 보인 것은 FRB의 금리정책의 변화 때문이다. FRB는 작년에 4차례 금리를 인상하여 주가 급등을 견제했다. 그러나 주가가 급락하자 이번에는 올해 한두 차례로 예정한 금리인상을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계기로 주가가 다시 급반등한 것이다.

2019-02-25 \10,000 30일
38

(경제시평) 빠르게 둔화되는 유럽 경제

유럽 경제가 다시 둔화되고 있다. 유로권의 실질GDP 성장률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연속으로 2%를 넘는 성장률을 기록했으나 2018년에는 2% 밑으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특히 유로권은 2017년에는 2.4%의 성장률을 기록했으나 2018년에는 1.9%로 둔화됐다. 유럽중앙은행은 유로권의 경제회복을 근거로 작년 연말에는 유로권의 국공채 등을 매입하는 양적확대책(QE)을 종료하였다. 유럽중앙은행은 2014년부터 마이너스금리 정책을 실시한데 이어 2015년부터는 회원국의 국공채를 매입하는 양적확대책을 실시하였다. 작년 연말 종료할 때까지 매입한 국공채 보유액은 총 2.5조 유로(약 3,200조원)에 달한다.

2019-02-18 \10,000 30일
39

(경제시평) FRB의 금리정책 전망

작년 10월부터 급등락을 반복하던 미국 주가가 올 들어 FRB가 추가적인 금리인상을 보류하는 태도를 보이면서 반등을 보이고 있다. 미국 다우지수는 작년 9월에 한때 26,800p를 넘어 고점을 기록했으나 10월부터 FRB의 계속되는 금리인상과 미중 무역전쟁 격화로 인한 세계경제 둔화에 대한 우려로 급등락을 반복하면서 작년 연말에는 21,700p대까지 급락했다. 고점에 비해 약 20% 가량 급락한 것이다.

2019-02-11 \10,000 30일
40

(경제시평) 한국의 작년 4분기 실질성장률의 허와 실

작년 4분기 한국의 실질GDP 성장률이 예상과는 달리 큰 폭으로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의 발표에 의하면 작년 4분기 실질GDP 성장률은 전기대비 연환산치로 4.1%를 기록해 3분기의 2.4%에 비해 크게 반등했다. 전년동기대비 성장률 역시 3.1%로 3분기의 2%에서 크게 반등했다. 이로 인해 작년 전체의 성장률은 2.7%로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다소 높았지만 작년의 3.1%에 비해서는 크게 낮아졌다.

2019-01-28 \10,000 30일
41

(경제시평) 엉터리가 난무하는 문재인정부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수출 6천억 달러와 국민소득 3만 달러를 돌파했다며 자화자찬을 한 데 이어 이번에는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일자리 감소 원인에 대해 엉터리 주장을 하고 나섰다. 정 수석은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의 개인 유튜브 방송에 출연하여 일자리 감소 원인이 불가피한 실질 경제성장률 하락과 생산가능인구 감소 등 때문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공공 언론매체가 아닌 개인의 유튜브 방송에 출연하여 문재인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대해 말한 것도 이상하지만, 현실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엉터리 주장을 한 것은 더욱 심각하다고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2019-01-21 \10,000 30일
42

(겅제시평)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의 허실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정부 2년 간의 경제적 성과를 자랑했다. 수출 6천억 달러와 국민소득 3만 달러를 처음으로 달성했다고 자랑했다. 그러나 이러한 기적같은 성과를 냈음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이 소수 상위층과 대기업에만 집중되어 일반 국민들의 삶은 힘든 상태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은 한 해 동안의 국정운영 방침을 밝힌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의 기자회견은 경제적 논리나 구체적인 문제해법을 제시하지 않고 정권을 방어하려는 홍보적 성격이 매우 강하다. 이는 문재인정부의 소득주도 성장과 경제 악화에 대한 여론 악화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2019-01-14 \10,000 30일
43

(경제시평) 2019년 국내외 경제 전망

2019년 새해가 밝았다. 올 한 해도 국내외적으로 복잡하고 다난한 일들이 예상된다.
대외적으로는 미국의 경우 주식시장의 동요와 FRB의 금리정책의 향배, 연방정부 일부 폐쇄 및 트럼프 리스크 등 정국 불안정을 들 수 있다. 또 미중 무역전쟁의 향배와 중국경제 둔화도 큰 이슈라고 할 수 있다. 유럽의 경우 영국의 브렉시트를 둘러싼 혼란과 이탈리아 시중은행의 부실자산 문제가 주요 이슈라고 할 수 있다.

2019-01-07 \10,000 30일
44

(경제시평) 최근의 미국경제 동향과 FRB의 금리인상

지난 10월부터 미국 주가가 급등락을 반복하면서 조정 양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다음 주에 FRB의 연방공개시장회의(FOMC)가 열린다. 시장의 관심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 속에 FRB가 예고해온 대로 올해 4번째로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인가이다. 올해 미국경제는 호조를 지속하고 있다. 애틀란타연방은행의 추계 전망에 의하면, 12월 7일 현재 올 4분기 실질GDP 성장률은 전기대비 연환산치로 2.4%로 예상되고 있다.

2018-12-10 \10,000 30일
45

(경제시평) 2017년 기업 실적과 경제위기론

2017년 금융·보험·증권업을 제외한 일반기업의 매출액과 이익률이 비교적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일반기업의 2017년 전산업 매출액은 3,991조원으로 전년대비 9.1% 증가를 보였다. 이는 2016년의 2.3% 증가율에 비해 크게 높아진 것이다. 전산업 영업이익 역시 2017년 244조원으로 전년에 비해 23% 가량 높아져 2016년의 18% 증가율보다 높았다. 전산업의 당기순이익은 189조원으로 전년대비 40%나 급증해 2016년의 13% 증가를 크게 추월했다.

2018-11-26 \10,000 3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