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D저장
Home > KSERI 보고서 > 중국경제
번호 제목 작성일 구매가 다운로드
가능기간
구매
151

(중국경제) 급변하는 중국 스마트폰시장(6)

마지막으로 중국 스마트폰 업계에서 ‘돌풍’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샤오미(小米)에 대해 살펴보자. 샤오미의 정식 명칭은 ‘베이징샤오미과기유한책임공사(北京小米科技有限責任公司)’이다.

2014-04-15 \10,000 30일
152

(중국경제) 급변하는 중국 스마트폰시장(5)

이번 호에서는 ZTE에 대해 소개하고자 한다. ZTE의 중국명은 ‘중흥통신주식회사(中興通訊股?有限公司)’이며, ZTE는 ‘중흥텔레콤장비(Zhongxing Telecom Equipment)’의 약자이다.

2014-04-08 \10,000 30일
153

(중국경제) 급변하는 중국 스마트폰시장(4)

화웨이에 이어 레노보에 대해 살펴보기로 하자. 레노보는 11명의 중국과학원 연구원들이 독립해 1984년에 설립한 회사로서, 자본금은 중국과학원이 20만 위안을 투자했다. 초대 회장은 류촨즈(柳傳志)였다.

2014-04-01 \10,000 30일
154

(중국경제) 급변하는 중국 스마트폰시장(3)

중국의 대표 스마트폰 업체인 화웨이에 대해 정리해보면, 화웨이는 1987년에 창립된 중국의 대표적인 통신설비회사이다. 본사는 광동성 선전시에 위치해 있다.

2014-03-25 \10,000 30일
155

(중국경제) 급변하는 중국 스마트폰시장(2)

중국의 스마트폰 시장을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국산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업체별 구매 선호도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한때 중국에서 많은 사랑을 받던 타이완의 HTC나 노키아, 모토롤라와 같은 해외업체들은 중국 업체들에게 빠르게 밀리고 있다.

2014-03-18 \10,000 30일
156

(중국경제) 급변하는 중국 스마트폰시장(1)

중국의 전자상거래는 가파른 속도로 확대되고 있다. 전자상거래가 빠르게 확산되는 주 원인은 스마트 기기의 보급과 중국 정부의 육성책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스마트폰 시장은 폭발적인 성장을 보이고 있으며, 삼성이나 애플 등 글로벌 기업이 시장을 주도해 나가고 있다. 하지만 자동차 시장과 마찬가지로 스마트폰 시장 역시 중국산 중저가제품의 약진이 갈수록 두드러지고 있다.

2014-03-11 \10,000 30일
157

(중국경제) 불안정해지는 중국의 고용시장

중국의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가 오늘부터 2주간에 걸쳐 열린다. 올해 중국의 경제정책 방향은 그 어느 때보다도 안정에 중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국의 고용시장 불안정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고용안정은 갈수록 중국 정부의 부담이 되고 있다. 급속히 진행되는 도시화와 대졸 취업생 및 농민공 증가 등으로 중국의 취업시장도 점차 불안정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2014-03-04 \10,000 30일
158

(중국경제) 불안정한 중국 금융시장

중국 금융시장이 불안하다. 올 1월 중국의 신규 은행대출 규모가 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는데, 이는 시중유동성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중국 인민은행이 일시적으로 단기유동성 공급을 확대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지난주에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는 시중은행의 유동성 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새로운 대책을 내놓았다.

2014-02-25 \10,000 30일
159

(중국경제) 중국기업의 수출실적 분식 의혹

1월 중국의 수출이 시장의 예상을 크게 웃돌았다. 이를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수출업체들의 허위실적 보고에 기인한 것으로 평가했으며, 바클레이즈는 중국의 장기간 춘절 연휴를 대비해 주문이 몰렸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사실 1월의 제조업지수나 전력소비량 등 주요 지표들은 일제히 감소했다.

2014-02-18 \10,000 30일
160

(중국경제) 중국 지도층의 탈세 의혹과 소득 불균형(2)

앞서의 분석 결과로부터 후진타오정부 10년 동안 중국의 소득불균형은 전혀 개선 않았으며, 오히려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큰 원인은 정치 권력과 경제 금력을 유착시키는 중국 지도층들의 부정부패에 기인한다. 한편에서는 세계 최대 명품소비국으로 급부상할 정도로 고가품 소비가 급증하고 있는 반면, 다른 한편에서는 상당수 국민들이 끼니를 걱정할 만큼 곤궁한 상황에 처해 있는 것이 중국경제의 두 얼굴인 것이다. 이는 중국 사회의 심각한 불안 요소이자 시진핑정부의 최대 위협 요인이기도 하다.

2014-02-04 \10,000 30일
161

(중국경제) 중국 지도층의 탈세 의혹과 소득 불균형(1)

지난주 중국의 전?현직 지도층들의 부정부패 실태가 보도됐다.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는 시진핑 주석을 비롯해 온자바오 전 총리 등 주요 지도층들의 친인척 일가가 조세피난처에 유령회사를 만들어 탈세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는 재임 시작과 동시에 공무원의 부패척결을 수없이 강조하면서 정풍운동(당의 기풍을 바로 세우는 운동)을 전개했던 시진핑정부의 개혁에 상당한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2014-01-28 \10,000 30일
162

(중국경제) 2013년 경제실적으로 본 2014년 경제전망

지난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발표됐다. 2013년 실질성장률은 전년대비 7.7%로, 1999년의 7.6% 성장률 이후 14년 만에 가장 낮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작년 4분기에도 전년동기대비 7.7%의 성장률에 그쳐 3분기의 7.8%에 비해 약간 둔화됐다. 매년마다 4분기 경제실적이 호전을 보였으나 지난해에는 오히려 둔화되는 양상을 보인 것이다.

2014-01-21 \10,000 30일
163

(중국경제) 지방정부 채무와 정책 모순

새해 초부터 중국은 지방정부 채무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해 연말에 발표된 지방정부 채무조사 결과가 연초에 언론을 통해 공개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초의 2차 조사 발표에서는 지방정부 채무가 비교적 양호한 수준이라고 평가했으나, 이번 발표에서는 지방정부 채무의 빠른 증가세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2014-01-14 \10,000 30일
164

(중국경제) 2014년 중국경제의 주요 이슈

2014년 중국경제의 핵심은 ‘개혁’이다. 시진핑 주석은 신년사를 통해 2014년은 개혁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올해부터는 더 이상 GDP 성장률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하고 있는 만큼 강도높은 개혁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중화경제동향에서는 중국 언론들이 꼽고 있는 2014년 중국경제의 주요 이슈들을 정리해봄으로써 올해 중국경제를 개관해보고자 한다.

2014-01-07 \10,000 30일
165

(중국경제) 2014년 중국경제 전망

중앙경제업무회의를 통해 2014년 중국경제의 주요 정책방향이 결정되면서 올 한해 중국경제를 둘러싼 주요 일정들이 마무리되고 있다. 주지하는 바와 같이 내년 중국은 안정적인 성장을 유지하는 동시에 강도 높은 개혁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내외신 언론들은 중국 정부가 지방정부 채무 문제와 일부 공급과잉 업종에 대한 구조조정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2013-12-24 \10,000 360일